본문 바로가기
내집마련/청약정보

[분양] 국토교통부 성남 낙생 지구, 의정부 우정지구 계획 승인, 10월 사전 청약

by 월급쟁이 자유인 2021. 10. 7.
반응형

국토교통부는 '수도권 30만호 공급계획'을 통해 발표한 신규택지 2개소(성남 낙생지구, 의정부 우정지구)에 대한 공공주택지구 지구계획을 승인했습니다. 공급부족때문에 요즘 아파트 가격이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치솟고 있는데요. 이번 성남 낙생지구와 의정부 우정지구의 지구계획 승인은 가뭄에 단비와도 같은 소식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국토부에 따르면 정부는 공급대책 발표 이후로 신속한 공급을 위해 신도시 지구지정 완료 후 지구계획과 토지보상을 병행중입니다. 중소규모지구 18곳, 24만 가구 규모의 지구계획 수립도 연내 완료할 계획입니다.

성남 낙생지구 위치

성남 낙생지구 입지

성남 낙생지구는 요즘 핫한 분당 대장지구와 인접해있으며, 분당의 미금역과 죽전의 동천역에 인접해있습니다. 성남 낙생지구는 지하철 역세권과는 거리가 약간 멉니다. 도보로 지하철을 이용하기엔 무리가 있지만 단지가 조성되고 신분당선까지 연결되는 버스망이 갖춰지면 그래도 30분 안쪽으로 신분당선을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반면 도로 교통망은 매우 훌륭한 편입니다. 서분당IC를 이용해서 용인서울고속도로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용인서울고속도로를 이용해서 경부고속도로를 경유, 강남 및 명동까지 이동할 수 있습니다. 분당 도심쪽으로 나가면 분당-수서간 도시고속화도로를 이용할 수도 있습니다. 특히 판교로의 출퇴근이 용이합니다.

성남 낙생지구 인근에는 낙생저수지가 있습니다. 낙생저수지와 연계해서 수변공원 등 낙생지구 밖에 있는 녹지 여건을 활용할 수 있습니다. 이 지역 주변이 정말 한적하거든요. 조금만 더 서쪽으로 가면 고기리도 있습니다. 여름에 백숙먹으러 가기 좋습니다. 아무튼 주변의 녹지 여건을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낙생지구의 중심부에는 도시 중심 기능을 집중하는 식으로 개발할 예정입니다.

성남 낙생지구 지구 계획 (출처 : 국토교통부)

앞서 언급한 것처럼 '수도권 30만호 2차 지구'인 성남낙생 지구는 총 4,181호가 계획되어 있습니다. 이 물량 중 공공분양 약 900호를 2차 사전청약으로 21년 10월에 공급할 예정입니다. 이후 낙생지구는 23년말 본청약을 거쳐 26년 입주할 예정입니다.

성남 낙생지구의 사전청약 예정 단지는 A1-BL 단지 입니다.

의정부 우정지구 위치

의정부 우정지구 입지

의정부 우정지구는 지하철 1호선인 녹양역에서 1km 이내에 위치한 역세권입니다. 가장 가까운 단지 기준으로 걸어서 15분 정도 걸립니다. 경기도 북부청사, 의정부시청, 양주시청으로부터 약 3km 정도 떨어진 우치로 경기북부권에서 생활권 간 접근성이 좋은 위치입니다.

위치가 위치이니만큼 주변에 풍부한 공원녹지를 누릴 수 있는 지역입니다. 특히 녹양역세권 도시개발구역 등 인근사업 지구와 연계해서 통합 계획을 수립해 인근 사업지구와 묶어서 하나의 생활권이 되도록 계획을 수립했습니다.

의정부 우정지구 계획 (출처 : 국토교통부)

수도권 30만호 1차 지구인 의정부 우정지구에는 총 4,017호가 공급될 예정입니다. 이중 공공분양 약 1000호 가량을 21년 10월 2차 사전청약으로 공급할 예정입니다. 해당 주택은 22년말 본청약을 거쳐 25년에 입주할 예정입니다. 사전청약 대상지는 지구내에 A-1 구역과 A-2 구역입니다.

이번에 지구 계획이 승인된 성남 낙생지구와 의정부 우정지구는 2차 사전청약 대상 사업지구입니다. 2차 사전청약은 10월 15일 모집 공고를 시작으로 10월말부터 접수가 진행될 예정입니다.

21년 사전청약 입지 및 물량 (출처 : 국토교통부)

이번 성남낙생과 의정부 우정을 비롯해서 꾸준히 사전청약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국토교통부 김수상 주택토지실장은 2차를 비롯해 앞으로 3, 4차 사전청약을 준비중이며 올해 계획된 잔여 2.8만호의 사전청약에도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공급이 매우 부족한 상황에서 아파트 가격이 계속 상승하고 있는데요. 매우 부족한 물량이긴 하지만 그래도 꾸준히 지구계획을 수립하고 청약을 진행해줬으면 좋겠습니다. 

반응형

댓글0